메뉴 건너뛰기

아카이브 - 작업노트

기본 형태는 지난번 제작한 페달보드와 동일하며 기능성에 좀 더 비중을 두었습니다.

현재 10개의 페달을 사용중인데 앞으로 2개 정도가 더 추가 될 계획이라 가로 크기는 좀 더 크게 잡았습니다.

전체 규격은 600(W) x 340(D) x 153(H)mm

 

1506201010.jpg

이번 페달보드에 사용될 목재는 호두나무(Black Walnut) 입니다.

결이 아름다운 곳을 골라 재단 작업에 들어갑니다.

 

 

1506201011.jpg

1506201012.jpg

​​​​​​페달 갯수가 많다보니 무게가 만만치 않습니다.

결구 방법은 주먹장으로 선택하고 견고하게 하기 위해 촘촘하게 장부를 잡아줍니다.

장부작업을 간략히 보여드립니다.

 

 

1506201013.jpg

 

1506201014.jpg

 

1506201015.jpg

가조립을 해봅니다. 전체적 형태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1506201016.jpg

샌딩 후 조립에 들어갑니다.

 

 

1506201017.jpg

조립 후 외부 마무리는 대패를 이용합니다.

 

 

1506201018.jpg

뚜껑부분을 분리하고 마감 대패질

 

 

1506201019.jpg

선반 에 사용할 목재를 가공합니다.

무게를 고려해 가벼운 소나무로 가공합니다.

 

 

1506201020.jpg

일렉트릭 파츠가 들어갈 부분을 가공합니다.

 

 

1506201021.jpg

대략적 위치를 잡아봅니다.

 

 

1506201022.jpg

샌딩 후 오일 마감중 입니다.

마감 오일은 아마인유와 동유를 사용합니다.

 

 

1506201023.jpg

​​​​​​​상판 고정을 위한 너트 가공

 

 

1506201024.jpg

 

1506201025.jpg

페달보드 본체도 샌딩후 오일 마감에 들어갑니다.

 

 

1506201026.jpg

​​​​​​​알판 기능을 할 살을 가공하고 샌딩 후 오일마감.

 

 

1506201027.jpg

​​​​​​​오일 건조 후 상판에 벨크로를 붙여줍니다.

그동안은 듀얼락을 사용했었는데 가격도 비싸고 페달 탈부착도 힘들고 해서 이번엔 벨크로를 선택했습니다.

 

 

1506201028.jpg

​​​​​​​일렉트릭 파츠 부분을 작업합니다.

양쪽에 상단에 1/4" 짹 2개씩이 자리하고 왼쪽은 전원스위치, 오른쪽은 조명스위치가 위치합니다.

납땜 작업에 사용하는 실납은 노이즈를 고려해 은납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1506201029.jpg

바닥면에는 전원 코드 위치

 

 

1506201030.jpg

내부 레이아웃입니다.

전원 공급을 위한 콘센트, 아답터, 파워서플라이의 위치를 잡아봅니다.

 

 

1506201031.jpg

​​​​​​​페달 보드 본체에 살을 끼워주고 마감을 합니다.

 

 

1506201032.jpg

 

1506201033.jpg

뚜껑 부분이 필요 없을 경우엔 페달보드 본체에 이렇게 손잡이를 달아주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저는 뚜벅이다보니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하므로 손잡이는 패쓰~

 

 

1506201036.jpg

조명을 달아 줍니다.

조명은 꼭 필요하진 않지만 공연을 자주 하는 분이라면 많이 경험해 보셨을거라 생각됩니다.

공연 시작전 전체 조명을 끈다거나 무대에 스모그라도 나오면 바닥에 있는 페달보드가 보이지 않아 낭패일때가 있습니다.

공연을 자주 하는 편은 아니지만 몇 번 그런 경험을 해보니 이런게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달아봤습니다.

 

 

1506201035.jpg

사진상으론 매우 밝게 보이나 4W박에 되지 않아 실제는 많이 밝지 않습니다.

오른쪽 스위치를 이용해 점멸이 가능합니다.

 

 

1506201034.jpg

상판을 고정하고 최종 마감합니다.

일반적인 인풋, 아웃풋 형태는 잭이 페달보드 옆에서 끼워지는 방법이다 보니 합주때나 공연장에서 움직이면서 연주를 하다보면 발에 걸리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래서 인풋, 아웃풋을 위에서 꼽는 형태로 변화를 주었습니다. 

 

 

1506201037.jpg

 

1506201038.jpg

휴대를 위한 손잡이, 어깨끈 고리 등 철물을 달아주고 바닥면은 고무발을 부착합니다.

 

 

1506201039.jpg

 

1506201040.jpg

페달 셋팅에 들어갑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2열 배열을 선호합니다. 그동안 여러 스타일로 해봤으나 이게 가장 편한 느낌이네요.

일단 기본 레이아웃을 잡아봅니다.

와우 페달까지 10개를 사용중인데 핫톤社의 미니타입 와우로 교체할 계획입니다.

 

 

1506201041.jpg

정상적으로 사운드가 출력되는지 테스트를 위해 일단 잭과 전원 연결을 해봅니다.

 

 

1506201042.jpg

순서는 노이즈리덕션 - 튜너 - 컴프레서 - 비비프리(이큐) - 오버드라이브 - 디스토션 - 페이저 - 딜레이 - 리버브 순입니다.

여기에 앞으로 옥타버와 와우가 추가될 계획입니다. 페달이 추가되면 순서의 변화도 있을것 같습니다.

 

 

1506201043.jpg

​​​​​​​조명은 탈부착이 가능합니다.

 

 

1506242102.jpg

 

1506242105.jpg

이쯤되면 궁금해지는게 생기게 되죠.

바로 무게 입니다.

저처럼 페달 갯수가 많은 분들이야 페달보드의 무게는 진작 포기하셨을거란 생각이 드는데요.

페달들과 아답터를 제외하고 콘센트까지 포함한 페달보드의 무게는 약 3.5kg 정도가 나갑니다.

나무로 만들면 무게가 많이 나가지 않냐고 문의를 주시는 분들이 종종 있습니다.

일전에 사용해본 페달트레인이나 파란기타 보드들과 비교해보면 차이는 거의 없는것 같습니다.

 

 

1506242107.jpg

​​​​​​​완성하고 나니 몇가지 아쉬운 부분이 좀 있긴 하지만 그동안 만들었던 페달보드와 비교해보면 편리해져 만족합니다.

다음 작업시엔 좀 더 보안해야할 부분들을 생각하며 제작기를 마칩니다.

?

  1. 마이크 스탠드 리뉴얼~

    새롭게 리뉴얼된 마눌님의 마이크 스탠드! 인젠 별걸 다 만듭니다 ㅡ.,ㅡ
    Date2017.12.29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587
    Read More
  2. 맛있는거 많이 해먹으라고~

    다음달에 결혼을 앞둔 가죽공예 동기에게.. 결혼식날 박물관 수업으로 가지 못하기도 하고 그런다고 그냥 모른체 하기도 그렇고.. 뭘 선물할까 고민하다가 만든 주걱과 부침 젓가락 맛있는거 많이 해먹으라고~ㅋ 쉽게 생각하고 덤볐다가 갈아내느라 애먹습니다. 하드메이플, 오일 마감하고 건조중~
    Date2017.11.24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644
    Read More
  3. 국립민속박물관 교육프로그램 - 나의 애장품 만들기 목공수업

    지난주 토요일부터 시작한 국립민속박물관 성인교육 프로그램 나의 애장품 만들기 목공수업. 6주간 진행되는 서안만들기 수업. 평소 생각지도 못한 중요무형문화재 소목장이신 소병진 스승님과 함께 하는 수업인지라 더욱 감개무량합니다. 지역적 특성 때문인지 생각보다 많은 학생들 숫자에 놀랐고 전통문화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꽤 많다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비록 첫날은 학생들 부재와 공구들...
    Date2017.11.11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1179
    Read More
  4. 영등포 영은교회 십자가, 강대상

    영등포구에 새로 신축한 영은교회에 들어갈 강대상과 십자가들 입니다. 무더운 7월 넉넉치 않은 작업기간에 비지땀 흘려가며 작업중 입니다. 대형십자가 1개(1036 x 2200mm, 호두나무) 소형십자가 6개(560 x 1200mm, 호두나무) 강대상 2개(600 x 1090 x 450mm 단풍나무, 호두나무).. 정신 없습니다.
    Date2017.08.08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1584
    Read More
  5. 강대상 만드는 중

    가뭄에 콩나듯 들어오는 의뢰 주문이 어짠일로 3건이나 겹치는 바람에 이 더운 여름에 밤낮이 없이 달리느라 죽을 지경입니다. 납기는 모두 8월 첫주! 공방엔 딸랑 선풍기 하나뿐이라 이게 땀인지 물속에 들어갔다 나온것인지 알수가 없을만큼 흘리는 땀으로 온몸이 흥건합니다. 쉰내 쩌러~ 앞치마에 마스크까지 쓰고 있다보니 자꾸 땀이 눈으로 들어가 쓰라립니다. 공모전 준비하는거랑 겹쳐 미칠지...
    Date2017.07.24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896
    Read More
  6. 슬슬 몸 푸는중

    새로 옮긴 작업장에 공구들 정리하고.. 오랜동안 쳐박아 뒀던 날물들도 꺼내서 갈아주고.. 다음 작업을 위해 낙동한 오동에 서각 연습중인데 이거 쉽지 않네요.. 오동이 모자라 실수하면 안되는데 큰일입니다.
    Date2017.05.08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941
    Read More
  7. 귀마개 장만

    귀마개를 하나 장만함.. 내 귓구녕은 소중하니까~ 헌데 여지껏 안하던 귀마개를 인제서야 하려니 여간 불편한게 아닐세~ 가장 큰 문제는 소음차단의 기능은 뛰어나나 샌딩과 같은 단순작업 반복시 졸음이 쏟아지는 엄청난 기능이 내장되어 있음! 하~~품
    Date2016.10.10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1250
    Read More
  8. 서각칼 3점

    여름엔 되도록 가구는 만들지 않을려고 하다보니 이것 저것 공구와 도구만 만들고 있습니다. 재작년에 서각 연습한다고 하이스로 칼날은 만들어 놓고 여지껏 손잡이 없이 불편하게 쓰다가 드디어 손잡이를 달기로 합니다. 지난달에 이어 줄창 칼만 만드는 중 서각칼, 먹금칼 등.. 손잡이는 3~4년 전쯤 산에서 고사한 벚나무 가지를 잘라다 모아논 것. 소품을 만들려고 모아뒀었는데 서각칼에 과감히 ...
    Date2016.08.07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4132
    Read More
  9. 대형칠판이 이런용도로 쓰이다니

    몇 주전 광고촬영에 필요한 소품이라고 가로 약 4미터에 높이 2.2미터 대형칠판 의뢰가 들어왔다. 제작일은 딸랑 하루. 부랴부랴 정신없이 만들었지만 크기가 커서 화물차 수배도 안되고 비까지 내려 5톤 윙바디로 겨우 배송보냄. 무슨광고인가 했드만 게임광고 일세~ 잠깐잠깐 등장하는 칠판~ 웃기답~
    Date2015.12.24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901
    Read More
  10. 서안 조립

    한창 작업중인 서안들.. 요즘 같은 장마철엔 작업하기가 여간 부담스러운게 아닙니다. 그러다보니 소품 위주로 7, 8월을 보냅니다. 공방 습도계는 언제부턴가 80% 밑으로 내려갈 생각을 하지않고 온도계는 30도에서 움직이질 않습니다. 고장난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완전 찜통이 따로 없음. 어제에 이어 오늘도 밖은 비가 주룩주룩.. 내 몸 구석구석 에서는 땀이 주룩주룩.. 좀 묵혔다 가을 쯤 조...
    Date2015.07.23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1994
    Read More
  11. 서각 연습중..

    제작년에 사놓고 구석에 쳐박아 두었던 하이스로 서각칼 몇 개를 만들어 연습해보는데 쉽진 않지만 요거 묘한 매력이 있네~ 그나저나 칼자루로 쓸 대나무를 찾는데 구하는게 쉽지 않구만~ 왔다갔다하면서 눈을 크게 뜨고 둘러보지만 대나무는 눈에 띄지도 않고.. 삽이랑 톱들고 담양에라도 가야하나~
    Date2015.07.06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2158
    Read More
  12. 핸드메이드 페달보드 제작과정

    기본 형태는 지난번 제작한 페달보드와 동일하며 기능성에 좀 더 비중을 두었습니다. 현재 10개의 페달을 사용중인데 앞으로 2개 정도가 더 추가 될 계획이라 가로 크기는 좀 더 크게 잡았습니다. 전체 규격은 600(W) x 340(D) x 153(H)mm 이번 페달보드에 사용될 목재는 호두나무(Black Walnut) 입니다. 결이 아름다운 곳을 골라 재단 작업에 들어갑니다. 페달 갯수가 많다보니 무게가 만만치 않습...
    Date2015.06.27 By기타치는목수 Reply0 Views488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7 Next
/ 7

Online Network

기타치는목수 블로그 페이스북 유튜브 이진화 퍼니처랩 카카오톡 오픈채팅
위로